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번 포스팅 시리즈는 개발자 커리어를 갖게 된 계기와 퇴사를 하고 1인 개발자로 나서게 된 사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일기 형식으로 6회에 걸쳐 연재하였고, 혹시 저와 비슷한 진로를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4 전환 : 전문가로의 길


수술 이 후 3개월의 휴직 기간 중 그냥 가만히 있을 수는 없다고 생각했다. 몸을 회복하고 이대로 업무에 복귀해봐야 똑같은 일상이 반복될 것 같았다. 회사에서는 그 시스템 운영자로 커리어 패스가 아예 잡혀 버려서 복귀 이 후에 다른 분야의 팀으로 옮기는 것도 쉬워 보이지는 않았다.


그렇다고 이직을 하자니 아직 업무 경력이 3년 밖에 안되었고, 막상 이직 하려고 해도 비슷한 분야로 밖에 할 수 없을 것 같았다. 사수였던 선배님과 이런저런 얘기를 했었는데 선배도 비슷한 고민을 하고 있었다. 선배가 보기에도 이 시스템을 맡아 계속 업무를 하는 건 정답이 아닌 것 같다며 다른 전문분야를 공부해서 전문가가 되어야 한다고 조언해주었다. 다만 본인은 당장 생계를 꾸려야 하는 가정이 있어서 즉각적인 액션을 취하지는 못하고 있는데 나에게는 지금이 가장 큰 기회라고 얘기해주셨다.


정말 너무 고마운 선배님이었다.



그렇게 선배 조언을 듣고 휴직 기간 동안 어떤 분야의 전문가가 되어야 할까 많은 고민을 하였다. 생각해 본 선택지로는 시스템 아키텍트, SAP 전문가, DBA 등이 있었는데, 내 눈에는 당시에 떠오르고 있던 모바일 앱 개발 전문가가 가장 마음에 들고 유망해 보였다. (물론 지금은 앱 개발자가 너무 많아서 경쟁이 치열하지만ㅎㅎ)


그렇게 진로를 정하고 외부 교육, 온라인 교육, 각종 서적들을 사서 공부를 시작했다. 당장 모바일 관련해서는 경력이 없기 때문에 포트폴리오도 필요했다. 휴직기간 3개월은 그런 것들을 준비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었다.



그렇게 휴직을 마치고 업무에 복귀 하자마자 팀장님 면담을 신청했다. 모바일 앱 개발의 전문가가 되고 싶다고 말씀 드렸고, 팀장님께서는 아쉽지만 그 동안 정말 고생 많았다면서 모바일 앱개발 팀의 팀장님을 소개 시켜주셨다.


정말 너무나도 고마운 팀장님이었다.


솔직히 지금까지 만나본 팀장님 중에 그렇게 리더쉽이 좋고, 진정으로 팀원을 생각해주시는 팀장님은 당시 그 팀장님과 모바일 분야에서 만난 여러 팀장님 중 한 분, 이렇게 두 분 밖에 없었던 것 같다. 팀장님만 봐서는 진짜 팀에 남고 싶었는데, 갑질 고객을 피해 새로운 분야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에 어쩔 수 없이 팀을 떠나야 했다.



휴직 전에 이미 업무인수인계 문제도 해결했고, 딱히 걸려있는 문제도 없었다. 바로 같은 회사의 앱개발 팀에 전배 신청을 해서 인터뷰를 봤다. 원래 아직 경력이 얼마 안 되는 사원급은 전배 수락이 잘 안 되는데 다행히 3개월 동안 준비했던 내용들이 도움이 됐는지 앱개발팀 팀장님이 전배를 받아주셨다.


그렇게 모바일 앱개발 전문가로의 길을 걷게 되었고, 근무지역도 바뀌어 집도 이사를 하게 되었다. 이 후 수많은 모바일 프로젝트를 진행했고 많은 경험과 실력을 쌓게 되었다.



이전처럼 단순히 고객 CSR 을 받아 시스템 수정만 해오던 업무에서 이제는 하나의 프로젝트를 기획하고 프레임웍을 설계하고 개발을 진행하게 되니 훨씬 업무 만족도가 올라갔다. 물론 모든 프로젝트가 술술 풀리지는 않았지만 전문가로 한 단계씩 성장하는 느낌이었다.


그렇게 슬럼프를 극복하고 이 후 모바일 앱 개발을 하면서 회사에서 4년을 더 버텼다.





** 큰사각형 광고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