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번 포스팅 시리즈는 개발자 커리어를 갖게 된 계기와 퇴사를 하고 1인 개발자로 나서게 된 사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일기 형식으로 6회에 걸쳐 연재하였고, 혹시 저와 비슷한 진로를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2 신입사원 : 배워야 하는 것이 산더미


2010년의 시작은 굉장히 산뜻했다. 잠시 헤어졌던 여자친구와도 재회했고 비록 취업 고민에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지만 다행히 취직에 성공할 수 있었다. 거기다가 내가 그 동안 원하던 분야로 취직이 되어 묵었던 체증이 한꺼번에 내려간 느낌이었다.


그렇게 회사에 합격하고 한동안 그룹사 교육과 각종 신입사원 교육에 정신 없이 4~5개월을 보냈다. 새로운 친구들도 많이 사귀었고, 입사동기들과의 모임도 재미있었다. 한 2~3주 동안은 동기모임이 끊임없이 있었고 술도 무척이나 많이 마셨다.



특히 회사에서 제공해준 직무 교육은 정말 유익했다. 1, 2차 교육까지 해서 대략 2~3개월을 합숙형태로 진행했던 교육이었는데 대학 시절에 체계적으로 컴퓨터공학과 프로그래밍 교육을 받지 못했던 나로서는 정말 인생의 기회였다. 아침부터 시작해서 하루 8시간 풀 타임 교육에 저녁, 가끔은 밤을 새서 과제와 프로젝트를 했다.


컴퓨터공학 개론과 Java 프로젝트, 웹 (javascript, html, css), DB, 네크워크, 보안 등 정말 다양하고 체계적인 수업을 정신 없이 들었다. 마치 대학 4년동안 배워야 하는 내용을 2~3개월 내에 압축해서 꾸역꾸역 배우는 느낌이었다. 컴퓨터 공학을 전공한 친구들 조차 어려워하는 친구들이 많았고 그 만큼 쉬운 것들만 배우는 과정은 아니었다. 하지만 그래서 더 좋았던 것 같다. 그 시간들이 전혀 아깝지가 않았다.




컴퓨터 공학 전공자들도 어려워 하는데 문과 출신의 친구들 중에는 밤새다가 울고 좌절하는 친구들도 많았다. 다만 그렇게 동기들끼리 동고동락 하다 보니 수많은 커플ㅡㅡ; 들이 생기기도 하였다.


그렇게 교육을 마치고 드디어 현업에 투입되었다. 실무 교육을 가기 전에 팀 사람들과 인사도 하고 술도 마시고 했었는데 교육을 마치고 돌아와보니 팀장님도 바뀌어 있었고 팀명과 팀원도 달라져 있었다. 이전에 만났던 분들도 좋았지만, 바뀐 팀원과 팀장님도 정말 친절하고 잘 대해주셨다.




신입사원이어서 그랬는지 정말 열심히 회사생활을 했다. 팀 행사나 업무에 항상 앞장을 섰고, 팀원과의 사이도 좋았다. 그래서 그런지 선임들도 많이 칭찬해주고 그게 원동력이 되어서 더 열심히 일했다.


당시 신입사원 시절에 맡았던 업무는 고객사 시스템 중 물류/자재 부분의 시스템을 운영하는 역할이었다. 주로 고객 CSR 을 받고 시스템을 수정하거나 개선작업을 하였고, 시스템 모니터링 및 QA 활동을 하였다.




그렇게 2년 동안 해당 시스템을 유지보수 하면서 초창기를 보냈다. 교육과정에서 많은 걸 배웠지만, 실무에서 배워야 하는 건 또 다른 차원이었다. 정말 배워야 하는 것이 산더미였다.


더군다나 시스템 자체가 오래됐고, 많은 개발자들을 거쳐서 그런지 소스가 상당히 방대하고 복잡했다. 매일 시스템의 핵심 소스를 종이로 한 무더기 출력해서 출퇴근 지하철에서 보곤 했다. 소스를 수정하거나 신규 개발을 할 때는 조금 더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구조로 만들려고 수많은 고민을 했다.



시스템은 Java 기반에 회사 자체 프레임웍으로 개발 되어져 있었고, DB는 오라클을 쓰고 있었다. 소스관리는 SVN으로 했으며 배포관리는 당시 허드슨(현재명: 젠킨스)이었고, 모니터링 툴은 제니퍼소프트의 모니터링 툴을 사용했다.


정말 정신 없이 2년동안 실무와 학습을 병행하면서 지냈던 것 같다. 많은 장애도 경험해봤으며, 실제 교육에서 공부 했던 내용과 배치되는 상황도 많이 목격 했던 것 같다. 비록 몸이 많이 힘들긴 했지만, 아직도 그 때의 경험을 정말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다.





** 큰사각형 광고 **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