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이번 포스팅 시리즈는 개발자 커리어를 갖게 된 계기와 퇴사를 하고 1인 개발자로 나서게 된 사연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일기 형식으로 6회에 걸쳐 연재하였고, 혹시 저와 비슷한 진로를 생각하시는 분들에게 참고가 되었으면 좋겠네요.



#3 슬럼프 : 끊임없는 야근과 갑질


입사 이 후 2년 동안은 정말 정신 없이 지냈다. 그러다 3년 차를 맞이하면서 드디어 슬럼프가 찾아오기 시작했다. 당시에 고객사의 무리한 개선 요구 건 들이 폭주하기 시작했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시스템 장애가 이곳 저곳에서 발생하기 시작했다.


내가 맡고 있던 부분은 전체 시스템 중 물류/자재와 관련된 영역이었다. 전체 시스템에는 물류, 자재 외에도 재무, 고객관리, 서비스 영역 등 다른 사람들이 담당하고 있는 영역도 많았다. 대략 15명 정도의 인원이 이 시스템의 운영업무를 하고 있을 정도로 꽤 큰 시스템이었다. 우리 영역은 나와 사수, 그리고 협력업체 인원 한 명 해서 총 3명이 담당하고 있었다.



장애의 원인은 정말 수도 없이 많았다. 타 시스템과의 인터페이스 문제, 성능 문제, 단순 휴먼 에러 등등.. 이상하게도 3년차 때 그런 장애들이 시스템 전체적으로 동시다발적으로 많이 발생했다. 우리가 맡은 영역은 그럭저럭 큰 문제 없이 운영이 되었는데 다른 영역에서 굵직굵직한 장애 건들이 발생했고, 결과적으로 우리 영역에도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일단 장애가 발생하면 초 비상사태가 된다. 시스템이 고객사의 업무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기 때문에 고객사 업무가 중지되거나 막대한 금전적 손실이 발생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한창 그렇게 장애가 발생했을 때 팀장님부터 해서 담당, 임원, 고객사 담당자 등등 수많은 사람의 쏟아지는 질문과 연락을 받았고, 내 뒤에서 병풍처럼 서서 지켜보는 관리자와 높으신 분 들 앞에서 손을 부들부들 떨면서 하는 이른바 병풍코딩을 경하기도 했다. (참고로 병풍코딩 시에는 잠시라도 손을 멈추고 있으면 높으신 분들이 뭐라고 하기 때문에 끊임없이 alt + tab 을 눌러 화면을 전환하거나 cmd 창에 별 의미도 없는 명령어를 계속 치는 등의 꼼수를 부리는 것이 팁이다. 차분히 생각하고 원인을 분석하는 것보다 뭔가 emergency 한 액션을 보여 드리면 좋아하는 것 같았다. 물론 너무 진지하게 받아들이진 말길.. 액션은 액션대로 하고 원인분석은 반드시 철저히 해야 한다.)



그렇게 시스템 장애 상황을 겪고 나면 스트레스를 엄청 받아서 위통을 겪거나 장염에 걸리기도 했다. 거기에 무리한 수정 요구사항이 빗발쳤고 야근이나 날밤 새는 횟수가 늘어가기 시작했다. 신입사원 시절에는 까라면 깐다는 정신으로 밤을 새서라도 했었는데 3년차가 되니 슬슬 몸과 마음이 따라주지 않고 있었다.


게다가 고객사 담당자의 "아니 그거 하는데 뭐 그렇게나 걸려?" 이 말이 슬슬 짜증나기 시작했고, 최대한 젠틀하게 설명을 해줘도 막무가내로 언제까지 해라하고, 만약 못 한다고 하면 팀장 호출하는 식의 행태가 반복되자 드디어 슬럼프가 찾아왔다. 당시에는 고객사 담당자와 함께한 회식도 많았는데 큰 소리를 치는 담당자의 비위를 맞춰주는 분위기인 경우가 많았다.



그렇게 슬럼프 중에 그만둘까 하는 고민을 하기 시작할 때 쯤 때마침 아니나 다를까 몸이 먼저 반응을 했다. 병이 난 것이다. 죽을 정도로 심각한 병은 아니었지만 수술이 필요한 병이었다. 사수에게 상황을 얘기하고 팀장님을 만나 수술에 따른 휴직을 요청했다.


팀장님도 처음에는 난색을 표했지만, 아픈데 어쩌겠는가. 의사 진단서와 수술계획서를 보여 드리고 본사 인사팀에 제출했다. 병가로 인한 휴직의 경우 휴직기간에도 일부분 월급이 나오기 때문에 생계에 정말 큰 도움이 되었다. 그렇게 휴직계를 내고 수술과 요양 포함해서 대략 3개월을 쉬었다.


아무래도 이 시기가 나에게는 다시 한 번 인생의 터닝포인트가 된 기회였던 것 같다. 





** 큰사각형 광고 **




댓글을 달아 주세요